소식/알림

드론동향
[헤럴드경제_과학기술] 국산 AI드론 SW, 세계 최고 안전성 입증
주임 20-04-01 11:03 154 hit

- ETRI, 안전 비행보장 통합SW플랫폼 개발, 美 항공청 최고 안전등급 획득

- 가상화 기술로 한 장치에서 비행 제어, AI 기반 임무 동시수행


dfe326399035d6b3f182ee202bc754b2_1585705735_5217.jpg 

ETRI 연구진이 개발한 SW가 탑재된 드론의 모습, ETRI 제공


국내에서 개발된 인공지능(AI) 드론에 적용 가능한 운영체제의 핵심 기반 소프트웨어(SW)가 세계 최초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하나의 장치에서 여러 운영체제(OS)가 동시에 작동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가상화 기술인 '어스(EARTH)'를 개발, 미국 연방 항공청(FAA)으로부터

국내 기관 중 최초로 'DO-178C Lever-A'를 인증받는 데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드론에는 크게 두 가지 SW가 필요하다. 하나는 비행을 제어하는 SW이며 또 하나는 주어진 임무를 수행하는 SW다. 비행제어 SW는 실시간으로 즉각 반응하는 능력이 필요하고

임무수행 SW는 AI 미션과 같은 고성능 계산 능력이 필요하다.


기존에는 비행제어 SW와 임무제어 SW가 서로 다른 하드웨어(HW)에 탑재됐다. 같은 HW에서 각 긱능이 동시에 작동할 경우, 한쪽에 문제가 생기면 다른 기능에도 문제가 전이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영상 처리 장치가 고장나면 비행 담당 기능도 정상적인 작동을 못하고 드론이 추락해버리는 식이다.


하지만 하드웨어를 별도로 두게 되면 기체가 무거워지고 전력소모도 많아지는 단점이 있다.


ETRI 연구진은 가상화 기술을 이용, 이 같은 난관을 극복했다. 가상화 기술은 하나의 컴퓨터에 윈도우와 리눅스처럼 서로 다른 운영체제가 동시에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

덕분에 장비 2개를 별도로 둘 필요 없이 한 장치에서 두 가지 기능이 통합돼 안정적으로 구동되도록 만들 수 있고 하나의 보드에 탑재가 가능해 장비 경량화도 이뤘다.


어스가 획득한 등급은 세계 최고 수준의 비행 SW 안전성 기준을 충족한다. 레벨A 수준의 등급은 유인 항공기를 비행하거나 엔진을 제어하는 것처럼 작은 오류라도 발생하면

자칫 재난 수준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분야에서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필수로 받아야 하는 인증이다. 유인기 적용 대상 중 최상위 단계다.


ETRI가 개발한 기술은 AI 드론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유인 탑승 드론, 자율주행 자동차, 지능형 로봇 등에 적용도 가능하다.


임재덕 ETRI 고성능디바이스SW연구실 박사는 "어스는 SW 이중화는 물론, 하드웨어 플랫폼 다중화를 통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더욱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보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 연방 항공청 스티브 모턴 심사관도 "ETRI의 기술이 성공적인 인증평가를 받았다는 것은 비행안정성에서 상당한 기술적 우위를 갖는다는 의미"라며 

"드론에 활용 가능한 기반 SW로 세계적 수준이며 향후 AI드론을 포함한 해당 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00331000148#a 

출처: 헤럴드경제, 구본혁 기자 nbgkoo@heraldcorp.com

2020-03-31 / 09:32


TOP